globalhome

서울시민, '아파트 원정투자' 역대 최대...2배 증가

서울시민 원정 투자, 경기도서 최대...강원·충남·부산 순
최근 아파트 매수세, 서울 회기 흐름


[글로벌홈 박주영 기자] 서울시민이 서울 밖에서 아파트를 사들인 건수가 지난해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규제가 야기한 풍선효과로 서울시민들이 다른 지역으로 이른바 '아파트 원정투자'에 나선 것이다.

21일 한국부동산원 아파트 매매 매입자 거주지별 통계를 분석한 결과, 작년 서울 거주자의 관할 시도 외 아파트 매입은 6만7천 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3만1천444건 보다 2.1배 증가한 수치로 지난 2006년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래 가장 많다.

지난해 서울 거주자의 아파트 매수가 가장 많았던 다른 지역은 4만5천959건인 경기도였다. 이어 인천이 5천451건, 강원도가 2천651건, 충남 2천141건, 부산 1천661건, 충북 1천661건 등 순이었다.

특히 1천447건으로 나타난 전북과 486건인 세종에서는 서울시민의 원정투자가 전년보다 3배에 가까운 각각 2.9배와 2.7배씩 늘었다.

서울시민이 아파트를 산 지역에서는 대체로 아파트 가격이 올랐다.

KB부동산 시계열 통계를 기준으로 지난해 아파트값은 서울이 3.4% 올랐지만 경기는 12.8%, 인천은 9.6%, 지방은 5.8% 상승했다.

이렇게 서울 외 수도권과 지방에서 아파트값이 상승하면서 최근에는 매수세가 다시 서울로 돌아오는 흐름을 보였다.

서울 외 거주자들의 서울아파트 매입은 지난해 7월 3천457건에서 10월 853건으로 3개월 내리 빠르게 감소하다가 11월 11월 1천66건, 12월 1천831건으로 2개월 연속으로 반등했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은 "지난해 서울 거주자의 원정 투자가 크게 늘면서 해당 지역의 가격 상승을 이끌었다"면서 "작년 말부터는 해당 지역의 가격 키 맞추기에 따라 서울이 싸 보인다는 심리적 착시 효과로 이제는 지방 거주자들의 상경 투자가 다시 늘고 있다"고 분석했다.

박주영 기자 parkjuju@globalhome.co.kr
<저작권자 © Global Hom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