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home

'패닉 바잉' 30대 주도...서울 아파트 3채 중 1채 매입

서울 아파트 매매 33.5%, 30대 매입...40대 보다 5천 건 많아
아파트값·전셋값 상승 영향...영끌투자 심화


[글로벌홈 박주하 기자] 작년 새 임대차법이 나온 이후 전셋값과 집값이 동시에 오르자 일었던 '패닉바잉' 속 큰 손이 30대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서울 아파트 3채 중 1채를 매입하며 그간 주력 매입 층이었던 40대와 50대를 앞서는 구매력을 보였다.

19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 아파트 매매 건수 총 9만3천784건 중 30대 매입건이 33.5%인 3만1천372건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30대 매입러쉬는 2만5천804건을 기록한 40대와 1만6천428건으로 나타난 50대를 앞도했다.

center
지난해 서울 아파트 매매 건수 총 9만3천784건 중 30대 매입건이 33.5%인 3만1천372건을 차지한 것으로 조사되며 지난해 '패닉바잉'을 30대가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 연합뉴스
그간 주택시장에서는 40대와 50대가 왕성한 구매력을 자랑하며 주력 매입층으로 자리잡고 있었다. 하지만 지난 2019년 40대는 30대에게 100여건 차이로 1위를 내줬다. 작년에는 그 차이가 5천 건 이상으로 벌어진 것이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30대가 '패닉 바잉' 속 큰 손이었던 것으로 분석한다. 지난해 아파트 값이 크게 오른데 이어 전세난도 심화되자 30대가 이른바 '영끌 투자'에 나서며 주택 매입에 뛰어 들었다는 이야기다. 30대 사이에서는 맞벌이 부부가 늘며 소득 수준이 올라간 데다 생애 첫 주택을 구입할 경우 대출 규제가 덜한 사례가 많다는 점도 주요했다.

구별로는 성동구에서 30대 매입 비중이 46.3%로 가장 높았다. 이어 강서구 41.2%, 중구 39.1%, 마포구 38.3%, 동대문구 38.0%, 영등포구 37.4%, 동작구 37.3% 등의 순이었다.

고가주택이 밀집한 강남 3구 중에서도 이례적으로 송파구의 30대 매입 비중이 31.8%로 40대 30.5%보다 높았다.

강남 3구는 그동안 40대 구매가 활발한 지역이다. 강남구 전체 매입자 중 36.3%가 40대였다. 서초구는 40대가 36.8%로 각각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양천구도 40대 매입 비중이 35.0%로, 30대 27.2%보다 높았다. 양천구는 학군 수요가 높은 지역으로 꼽히기 때문으로 보인다.

다만, 전국 아파트 기준으로는 40대의 매입 비중이 27.5%로 가장 높았다. 30대는 24.4%로 그 뒤를 이었다.

박주하 기자 parkjuha@globalhome.co.kr
<저작권자 © Global Hom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