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home

'집 아닌 집' 사는 1천200명, 서울 공공주택 입주

서울시, '주거상향 지원사업' 지난해 4월부터 실시
461명 입주 완료, 780명 입주 예정


[글로벌홈 박주하 기자] 고시원이나 쪽방 등 주거 최전선인 이른바 '집 아닌 집'으로 내몰린 1천241명이 서울시 공공임대 주택으로 보금자리를 옮긴다.

18일 서울시는 지난해 4월 시작한 '주거상향 지원사업'으로 서울 지역 1천241명이 공공임대주택에 입주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고 밝혔다.

center
서울시 '주거상향 지원사업'으로 1천241명이 새 보금자리를 찾았다. 사진 = 연합뉴스
이들은 대부분은 고시원·쪽방·여인숙·지하창고 등 집이 아닌 '비주택'에서 살거나 주거 환경이 열악한 반지하에서 지내고 있던 사람들이다.

이들 중 461명은 작년에 공공임대주택 입주를 끝냈고 나머지 780명은 입주를 앞두고 있다.

서울시는 주거취약계층을 발굴해 공공임대주택 입주부터 자활이나 돌봄 등 사후관리까지 모든 과정을 밀착지원하는 주거상향 지원사업을 지난해 4월부터 시행해오고 있다.

해당 사업은 상담을 통해 공공임대주택 입주지원 기준에 부합하는 주거취약계층 대상자를 적극 발굴해 이주할 공동임대주택을 물색하고 입주신청 절차를 돕는 지원책이다. 서울시는 대상자들이 입주 후에도 가스요금·전기요금 할인 등을 받을 수 있도록 관련 제도를 안내해주거나 필요한 자활·돌봄서비스를 연계해 줬다.

시는 올해부터 대상자 발굴지역을 기존의 중·용산·동작·관악·구로구뿐만 아니라 성북·노원·광진·금천구를 포함해 9개 구로 늘리기로 했다. 각 자치구 주거복지센터가 사업 수행기관이다.

서울 자치구 중 강남구와 양천구는 시와 별도로 국토교통부 주거상향지원사업 대상으로 선정돼 이를 자체 추진중이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주거상향 지원사업은 최저주거전선에 내몰려 고시원, 쪽방, 여인숙, 반지하 같은 곳에서 힘겹게 살아가는 주거취약계층이 집다운 집에서 살아갈 수 있도록 전 과정을 밀착지원하는 사업"이라며 "비주택이나 반지하에 거주하는 시민들이 주거 빈곤 고리를 끊고 인간다운 주거를 보장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박주하 기자 parkjuha@globalhome.co.kr
<저작권자 © Global Hom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