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home

[분석] 영국, 주택가격 강세 유지...상업용 부동산은 '부진'

7월부터 반등한 영국 주택가격, 10월에도 상승세
장기간 부진하던 런던 주택가격도 상승세


[글로벌홈 박주영 기자] 전세계적으로 중앙은행들이 선택한 초저금리는 글로벌 주택시장에 매우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 영국도 마찬가지다. 코로나 확산 이후 6월까지 부진하던 영국 주택가격은 7월부터 4개월 연속 큰 폭의 반등세를 기록 중이다.

지난해10월 네이션와이드(Nationwide)주택가격지수는 453.3으로 전월대비 0.8% 상승했다. 전년동기대비 증가율 5.7%는 2015년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핼리팩스(Halifax)주택가격지수도 10월 431.9 로, 전월대비 0.3% 상승했다.
center
왼쪽부터 네이션와이드, 핼리팩스 영국 주택가격지수 추이, 자료:Nationwide, Halifax
경제 불황에도 영국 주택가격이 강세인 것은 지난 7월부터 실시한 인지세 감면정책(Stamp duty holiday)과, 신규공급의 부족, 저금리로 인한 시장의 기대감 회복 때문이다.

지난 2017년부터 장기 부진에 빠져있던 런던 주택가격도 최근 상승세다. 런던 지역 주택가격지수(Nationwide 기준)는 3분기말 현재 715.7로 전년동기대비 4.4% 상승했다. 이는 최근 3년래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center
2020년 7~10월 영국 상업용 부동산 가격 변동률 (전월대비), 자료: CBRE UK


영국은 주택시장과 달리 상업용 부동산 시장이 부진하다.

CBRE에 따르면, 영국 상업용 부동산 가격은 10월에도 전월대비 -0.1% 하락했다. 리테일 부동산이 -1.0% 하락하면서 전체 상업용부동산 시장의 약세를 주도했고, 오피스 가격도 -0.3% 하락했다.

반면 10월 산업용 부동산 (주로 물류 시설)은 전월대비 1.4% 상승했다. 영국의 상업용 부동산은 섹터별 차별화가 크게 진행되고 있다.

국내 투자자들의 영국 부동산 투자는 대부분 런던 오피스에 집중되어 있다. 3분기 런던 중심지역의 3분기 신규임대는 월평균 34.6만 제곱피트로, 2019년 평균치 대비 -68%를 기록했다.

여름 비수기의 계절적인 요인에다 코로나19 확산이 오피스 시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3분기에 이어 10월에도 런던 중심지의 오피스 시장은 부진했다.
center
왼쪽부터 Central London의 오피스 신규임대 추이(월평균)와 Central London의 공실률 추이, 자료:CBRE
지난해 10월 런던 중심지의 오피스 신규 임대는 19.3만 제곱피트로 전분기에 비해 -44%를 기록했다.

런던 중심지의 10월 공실률은 7.0%로 전분기 평균대비 0.5%p 상승했다. 런던의 대표 지역인 시티 지역의 10월 오피스 공실률은 8.9%에 달했다.

전년말 공실률이 5.1%였던 점을 감안하면 상승 속도가 빠른 편이다. 런던의 오피스 시장은 브렉시트에 코로나19까지 겹치면서 이중고를 겪고 있다.

박주영 기자 parkjuju@globalhome.co.kr
<저작권자 © Global Hom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