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home

[현장 토론] '디지털 트윈' 활성화 위한 데이터 표준화 시급

공간정보포럼 "한국판 뉴딜 앞서 부동산 공간데이터 구축해야"

[글로벌홈 박주하 기자] ‘디지털 트윈’을 활성화하기 위해서 부동산의 공간 데이터 표준화와 데이터 거버넌스 구축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디지털 트윈은 3차원 디지털 공간에 현실공간을 구현해 시뮬레이션을 통한 분석·예측이 가능하도록 한 기술이다.

지난 19일 국토교통부와 한국국토정보공사(LX)가 마련한 ‘2020 공간정보포럼'에서 전문가들은 ‘한국판 뉴딜’에 앞서 데이터 표준화 체계를 마련하고 거버넌스 구축이 필요하다는 데 목소리를 높였다.

center
지난 19일 황종성 부산에코델타시티 총괄(왼쪽 첫번째) 주재로 진행된 ‘2020 공간정보포럼’ 전문가 토론에서 김택진 한국국토정보공사 공간정보본부장, 박소아 라이브컴퍼니 센터장, 김혜주 전 KT 빅데이터사업지원단 상무, 이정민 한컴라이프케어 이사(왼쪽부터)가 토론하고 있다. 사진: LX 제공
박소아 인공지능·빅데이터 전문기업 바이브컴퍼니 센터장은 “지금까지 데이터 표준에 대한 의사결정이 이뤄지지 않는 게 현실”이라며 데이터 거버넌스 구축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 이렇게 구축된 데이터 거버넌스는 지속가능해야한다고 전문가들은 주장했다.

김혜주 전 KT 빅데이터 사업지원단 상무는 “정부는 시범사업만 하다가 끝내는 경우가 너무 많다”며 “작은 규모라도 디지털트윈을 실제로 적용해 그것을 통해 어떤 성과를 보여줄 수 있는지 작은 성공 케이스를 만들어내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정민 한컴라이프케어 이사는 “디지털트윈이 지속 가능한 모델이 되려면 다양한 비즈니스 생태계를 아우르고 가야 한다”고 주장했고, 김혜주 전 상무도 정부의 지속 가능한 과감한 투자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박수아 센터장은 “대한민국은 프로세스 행정이라 룰을 정하면 업계는 따라갈 수밖에 없다”면서 “한 번의 시범사업과 한 번의 기술검증에서 끝내지 말고 지속 가능한 모델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을 모아내는 거버넌스가 필요하며 그것이 지속 가능한 상생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국국토정보공사 김택진 공간정보본부장은 “독일의 철학자 칼 야스퍼스가 13~14세기 유럽의 과학기술이 발전하게 된 이유를 서로 다름을 이해하고 이종간 융합을 시도했다는 데서 찾았다”며 “디지털트윈도 서로 협업할 수 있는 기민한 거버넌스를 만들고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서비스를 발굴하여 명확한 성공 모델을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날 포럼에서는 LX가 전주시와 구축 중인‘디지털트윈 전주 행정모델’이 구현되기까지 데이터 구축·가공·융합부터 행정서비스 모델로 구현하는 전 과정의 기술을 전시·시연해 디지털트윈에 대한 이해를 높였다는 평가를 얻었다.

김정렬 LX 사장은 “‘디지털트윈’으로 신산업을 창출하기 위한 민간과 공공의 상생·협력 채널이 마련됐다”며 “LX는 전주시와 구축 중인‘디지털트윈 실증모델’을 보완해 ‘한국형뉴딜 모델’로 안착시키고 이를 전국 자치단체로 확산시키는 데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주하 기자 parkjuha@globalhome.co.kr
<저작권자 © Global Hom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