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home

한국부자, 작년 '상속·증여' 부동산으로 30조 대물림

[글로벌홈 박주영 기자] 지난해 상속이나 증여된 재산이 50조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한국부자들이 지난해 대물림된 재산의 30조원이 건물과 토지 등 부동산이었다.

국세청은 '2019년 국세통계연보' 정기 발간에 앞서 이 같은 내용의 통계 일부를 지난 12일 공개했다. 지난해 상속세 신고를 보면 사망자 9555명의 유족 등이 21조4000억원을 상속받았다. 2년 전 상속재산가액 16조5000억원보다 약 5조원 늘어난 규모다.

또 증여세 신고는 15만1000여건, 증여재산가액은 28조3000억원 규모로 집계됐다. 증여재산가액 역시 2년 전보다 약 5조원 늘었다. 상속과 증여 재산을 합쳐 총 49조7000억원에 달하는 재산이 이전된 셈이다.

상속과 증여를 통해 이전된 재산의 60%가량은 부동산이 차지했다. 공제와 재산가액 기준 등을 고려하면 실제 상속과 증여를 통해 넘겨진 부동산의 시세는 이보다 클 것으로 추정된다. 상속재산 종류별 비중을 보면 △건물 32.1% △토지 31.2% △금융자산 16.5% △유가증권 12.4% △기타 7.8% 순이었다. 증여재산은 △토지 31.0% △건물 28.8% △금융자산 18.0% △유가증권 16.2% △기타 6.0% 순이었다.

지난해 증권거래세는 4조5000억원으로 산출됐다. 이는 2018년(6조1000억원)에서 큰 폭 감소한 규모로, 지난해 6월 세율 인하(0.05%p↓)가 영향을 미쳤다. 2014년 이래 내리막길을 탄 주류출고량은 작년에도 1.7% 감소한 338만㎘를 기록했다. 위스키 출고량은 작년보다 42.9%나 급감한 70㎘에 그쳤다.

지난해 말 현재 사업자등록을 기준으로 집계한 가동사업자 수는 805만명이다. 가동사업자란 말일 기준으로 폐업하지 않고 영업 중인 사업자(개인·법인)를 뜻한다. 가동사업자 수는 2015년 670만명에서 4년 만에 134만명 증가했다.

다만 작년 신규사업자는 개인사업자(118만명)와 법인사업자(14만명)를 합쳐 131만6000명으로 전년 대비 5만6000명가량 줄었다. 창업자 감소는 2014년 이후 처음이다. 2018년과 비교해 신규사업자(창업자)가 많이 증가한 업종은 소매업(12.9%), 서비스업(4.2%), 음식업(2.0%) 등이다. 반대로 부동산임대업(-27.2%)과 전기·가스·수도업(-24.0%)은 급감했다. 제조업 창업도 5.0% 줄었다.

지난해 국세청이 고액 체납자에 대한 추적조사로 거둬들이거나 채권을 확보한 금액은 2조원을 넘어섰다. 이는 2015년 1조6000억원보다 약 28% 증가한 액수다.

박주영 기자 parkjuju@globalhome.co.kr
<저작권자 © Global Hom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