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home

서울 투·쓰리룸 월세 올랐다

원룸 월세, 전달 대비 2% 하락

[글로벌홈 박주영 기자] 새로운 임대차법 시행된 이후 서울 내 투·쓰리룸(전용 60㎡이하) 월세가 오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부동산 정보 플랫폼 다방이 발표한 '10월 서울 원룸·투쓰리룸 임대 시세 리포트'에 따르면 투·쓰리룸 월세는 9월보다 약 10% 올랐다.
center
새로운 임대차법 이후 9월 대비 10월 서울 내 투·쓰리룸 월세가 상승세인 모습으로 나타났다. 반면, 원룸 월세는 하락세다. 사진 = Pexels
서울 25개 자치구 중에서는 15곳 월세가 상승했다. 특히 금천(66만 원)·관악(74만 원)·동작(72만 원)·영등포구(73만 원)에서 상승률이 6~8%로 가장 높았다. 그밖에 노원(63만 원)·도봉(58만 원)·마포(81만 원)·성북(67만 원)·용산(79만 원)·종로구(85만 원)도 4~5% 가량 증가했다.

반면 원룸(전용 33㎡이하) 평균 월세는 9월보다 2% 하락했다. 가을철이 원룸이사 비성수기일 뿐 아니라 코로나19로 재택근무가 늘어 원룸 수요가 줄었기 때문으로 분석할 수 있다.

원룸 월세가 가장 많이 빠진 지역은 용산(45만 원)과 도봉구(33만 원)이었다. 두 지역 모두 9월보다 8% 낮아졌다.

또 서울 주요 대학가 원룸 월세도 4개월째 내림세다. 고려대 인근 하락률이 5%로 가장 큰 폭으로 떨어졌고, 건국대·경희대·서울교대·서울대 인근도 3~4% 하락했다.

다방 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대학교 온라인 수업, 재택근무 장기화 등으로 원룸 수요는 지속적으로 줄어드는 반면 투·쓰리룸은 지난달에 이어 지속적인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주영 기자 parkjuju@globalhome.co.kr
<저작권자 © Global Hom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