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home

통화공급 정책, 주택가격 상승에 영향...중장기 집값 하락 관측도

[글로벌홈 박주영 기자] 코로나19 확산으로 나타난 경제 충격에 대응하기 위한 통화 공급 정책이 단기적인 주택가격 상승에 영향을 줬다는 분석이 나왔다.

정대희 한국개발연구원(KDI) 경제전략연구부 연구위원은 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토오하 공급이 증가할 때 주택 가격이 상대적으로 더 빠르게, 큰 폭으로 올랐다"고 발표했다.

center
한국개발연구원(KDI)이 ‘통화 공급 증가의 파급효과와 코로나19 경제위기’ 보고서를 9일 발표하고 통화 공급이 단기적으로는 주택가격을 상승시키는 경향이 있다고 분석했다. 자료 = KDI


정대희 연구위원은 "주택 가격이 오르는 속도가 GDP 디플레이터보다 2배가량 빨랐다"고 설명했다. GDP 디플레이터는 제조업·서비스업 등 전체의 산출물 가격이 얼마나 올랐는지 파악하는 지표다. 주택 가격 지표가 변동한 폭이 GDP 디플레이터보다 더 컸다는 이야기다.

정 위원의 설명을 보면, 통화 공급 충격으로 통화량이 1.0% 상승했을 때, GDP 디플레이터는 8분기에 걸쳐 0.5% 오르는 데 그쳤다. 반면, 주택 가격은 4분기 동안 0.9% 올랐다.

그는 "주택시장은 실물 경제 부문과 달리 공급이 탄력적으로 반응하지 못하기 때문"이라며 이유를 들었다.

정 위원에 따르면, 이렇게 오른 집값은 중장기적으로 소폭 내려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정 위원은 "주택 가격은 통화 공급 증가에 단기적으로 반응했다가 소폭 내려가는 현상이 과거 사례를 바탕으로 실증 분석한 결과 나타났다"고 말했다. 실제로 주택 가격은 통화 공급 충격 발생 이후 3분기까지 빠르게 올랐지만 5분기를 기점으로 8분기까지 완만하게 하락했다.

박주영 기자 parkjuju@globalhome.co.kr
<저작권자 © Global Hom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