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home

이낙연 대표, 주택·지역개발부 신설 제안..."부동산 시장 관리"

[글로벌홈 박주영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0일간 활동할 '미래주거추진단' 발족식에서 주택·지역개발부 신설을 언급했다.

지난 5일 이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추진단 발족식에서 "정부 조직에 주택 및 지역 개발부를 신설하는 방안을 검토해야한다"며 부동산 시장을 관리할 정부부처 구축을 제안했다.
center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미래주거추진단 발족식에서 이낙연 대표가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자료:연합뉴스
이 대표는는 새 조직을 세우는 이유로 '정책조직 갈무리'를 들었다. "부처별 산재한 주택 관련 정책 조직을 일원화하고, 관련 정보와 통계를 통합해 효율적인 주택 정책을 수립하고 추진하는 것"이라고 그는 말했다.

국토교통부나 금융위원회 등 각 정부부처에서 자리하는 부동산 관련 조직·기능만 따로 모아서 하나의 부처로 구성하자는 이야기다.

이 대표에 따르면, 새로운 부처는 세대나 지역, 소득 별로 주거정책을 수립하고 지원정책을 시행하는 기능을 맡는다.

그는 "지금까지 주택의 공급과 수요를 양적으로 접근해왔으나, 이제는 주거 수요 변화와 다양화를 직시하며 그에 부응하는 공급이 이뤄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출범한 미래주거추진단에는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인 진선미 의원을 단장으로 국토위·기획재정위·보건복지위 소속 의원 10명이 참여했다. 자문위원에는 진희선 전 서울시 부시장 등 지방자치단체와 시민단체, 학계 인사 27명이 들어갔다. 활동 기간은 100일이다.

박주영 기자 parkjuju@globalhome.co.kr
<저작권자 © Global Hom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