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home

[정책현장] 임대차법 시행 3개월, 서울 평균 전셋값 3750만원↑

[글로벌홈 박주하 기자] 전월세상한제와 계약갱신청구권 등을 중심으로 하는 주택임대차보호법이 시행된 뒤 3개월 동안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평균 약 3,750만 원(7.5%)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3개월 상승률도 지난 2년 상승률(16.3%)의 절반에 육박한다. 또 서울 아파트 중위 전셋값도 처음으로 5억 원을 넘어섰다.

center
새로운 주택임대차보호법이 시행된 뒤 3개월 동안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평균 약 3,750만 원(7.5%)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 = Pexels


2일 KB국민은행 부동산 리브온이 발표한 월간 KB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의 평균 전셋값이 5억 3,677만 원으로 집계됐다. 8월 평균 5억 111만 원보다 3,756만 원 오른 가격이다. 2년 전인 2018년 10월(4억 6,160만 원)과 비교해보면 7,517만 원(16.3%) 상승했으니, 최근 3개월 상승분이 직전 1년 9개월 상승분과 맞먹는다.

서울 아파트 평균 전셋값은 이미 8월에 5억 111만 원으로 5억원선 넘겼다. 이어 중위값도 5억 804만 원으로 나타나 처음으로 5억원대를 기록했다. 중위가격은 `중간가격`, `중앙가격`으로도 불리며 주택 가격을 순서대로 나열했을 때 중간에 있는 가격을 말한다.

지역구별로 전용 86.8㎡ 아파트를 기준으로 보면 금천구가 11.0%(3640만 원) 올라 서울에서 가장 상승 폭이 컸다. 이어 성동구가 10.9%(6031만 원), 은평구 10.3%(3832만 원), 강동구 10.2%(4996만 원) 10%, 강북구 9.5%(3402만 원), 광진구 9.5%(5295만 원), 동대문구 9.3%(3902만 원), 성북구 9.2%(4123만 원), 노원구가 9.0%(3076만 원) 순이었다.

박주하 기자 parkjuha@globalhome.co.kr
<저작권자 © Global Hom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