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home

합천군·합천소방서, '119희망의 집'으로 주거 걱정 해소

화재피해가구 119희망의 집 입주식 개최

center
지난23일 합천군과 합천소방서가 '119희망의 집' 입주식을 가졌다. 사진=합천군
[글로벌홈 박정배 기자] 화재로 주거지를 잃은 이에게 보금자리가 마련된다.

합천군과 합천소방서는 지난 23일 오후 3시 합천군 쌍책면 하신리에서 119희망의 집 입주식을 가졌다. 입주식에는 문준희 군수, 김윤철 도의원, 정봉훈 군의회부의장, 이중기 합천소방서장, 김임종 경제건설국장, 박상현 쌍책면장 등이 참석했다.

'119희망의 집'은 주택화재로 주거지가 소실돼 삶의 터전을 잃은 취약계층 주민에게 집을 지어주는 사업이다. 합천군과 합천소방서에서 2008년부터 시작했으며, 올해로 9번째 입주식을 가졌다. 이번 입주 대상은 쌍책면 하신리 주택 화재로 인해 주택이 전소돼 새로운 주거공간이 절실한 가정이었다.

군 관계자는 이번 '119 희망의집' 제공은 합천군, 합천소방서, 한국국토정보공사, 뿌리건축사사무소, 한농건설 등 관내 유관기관 및 업체들이 합심해서 이뤄낼 수 있었다고 전했다.

문준희 군수는 "어려운 일이 있을 때 도움의 손길을 주시는 많은 분들이 있기에 희망찬 합천을 만들어갈 수 있다"며, 이어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함께하며 사회적 약자를 위한 나눔을 실천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정배 기자 jbpark@globalhome.co.kr
<저작권자 © Global Hom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