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home

서울시, 30년 넘은 빌딩 '리모델링+지역 활성화' 방식 도시재생 전개

center
이번 사업 첫 적용 예정인 더플라자호텔 저층부 필로티 조성안 / 사진제공=서울시
[글로벌홈 박주영 기자] 서울시가 30년 이상이 지나 재개발 시기가 도래한 도심 내 민간빌딩을 리모델링하고 일대 도시공간을 재창조하는 '건물 리모델링+지역 활성화' 방식의 새로운 도시재생 사업을 전개한다고 23일 밝혔다.

그동안 건축한지 30년이 지난 건물은 시·구 위원회 심의를 거쳐 전면 철거 후 신축해왔다. 반면, 이번에 새롭게 시도하는 모델은 리모델링을 통해 해당 건물 뿐 아니라 침체된 도심과 주변 상권 활성화까지 동시에 꾀하는 방식이다.

서울시는 도심 대형건물들이 건축연한에 비해 대부분 구조적으로 안전한 만큼 안전성을 한층 강화하면서 시대변화에 맞는 다양한 활성화 요소를 가미한다는 계획이다.

첫 적용할 시범사업지는 국내 최초의 도심 재개발 사업을 통해 1978년 들어선 서울광장 앞 '더플라자호텔'이다. 42년 만에 서울시와 협력을 통해 전면 리모델링 된다.

사업주가 설계 등 주요 리모델링 내용을 서울시에 제안하고, 사업비 전액을 부담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서울시는 인근에 추진 중인 시 정책·사업과의 연계성, 도시계획적 정합성, 지역 활성화 효과 등을 종합 고려해 협력할 방침이다.

더플라자호텔 리모델링 주요 내용은 ▲ 단절됐던 보행 네트워크 연결 및 가로 활성화 ▲ 옥상 공공전망대 설치·개방을 통한 도심 활성화 ▲ 서울형 타운매니지먼트 도입을 통한 지역상생 상권 활성화다.

한편, 서울시는 올해 연말까지 수립 예정인 '2030 도시·주거환경정비 기본 계획(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에 '건물 리모델링+지역 활성화' 모델을 담아 새로운 도심 재생 전략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서울에서 가장 먼저 도시화를 이뤘던 도심지역의 대형건물들의 재정비 시기가 도래하고 있다"며, "다양한 역사·문화·상업시설이 밀집한 서울의 중심임에도 침체된 도심에 새로운 활력이 필요한 시점이기도 하다"고 전했다.

이어 "서울시는 리모델링을 원하는 건물주와 적극 협력해 공공과 민간이 함께 침체된 도심을 활성화하는 새로운 시도를 시작한다"며, "지역 주체 간 상생으로 인근 상권을 살리는 다양한 프로그램도 기획·실행해 주말에도, 저녁에도 활력 넘치는 도심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박주영 기자 parkjuju@globalhome.co.kr
<저작권자 © Global Hom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