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home

집닥, 건축 트렌드 리포트 발표... "리모델링 수요 2배 늘었다"

center
사진제공=집닥
[글로벌홈 박주영 기자] 리모델링 수요가 작년보다 약 2배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인테리어 중개 플랫폼 집닥이 11일 공개한 전국 건축 트렌드 리포트에 따르면, 올해 1~5월 동안 리모델링 견적을 문의한 가구는 전년 동기(8%) 대비 약 2배 증가한 17%를 기록했다.

건축범위별 조사에서 건축주는 신축(73%)을 가장 많이 의뢰했으며, 리모델링(17%), 증축(8%), 용도변경(2%)이 그 뒤를 따랐다.

집닥은 최근 리모델링 건축의뢰가 증가한 이유로 집 수리·인테리어 콘텐츠의 대중적인 인기와 더불어 신축 대비 유리한 용적률, 리모델링 국가지원 사업 시행 등으로 해당 분야에 관심 갖는 건축주가 늘어난 것이라고 분석했다.

전국별 건축 의뢰율에서는 서울(41%), 경기(37%)가 큰 비중을 차지했으며, 인천과 강원이 각각 7%, 충북과 충남이 각각 4%를 기록했다.

서울 내에서 건축 의뢰가 가장 많은 지역은 마포구(7%)와 중구(7%)였다. 강남구(6.5%)와 중랑구(6.2%)가 뒤를 이었다.

경기도에서는 양평군(9.1%), 용인시(8.5%), 남양주시(7.9%), 화성시(7.6%) 순이었다.

특히, 서울은 다세대다가구 주택의 수익형 부동산 수요가 많았던 반면, 경기도는 실거주 목적의 단독주택 의뢰가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건축의뢰 유형별 조사에서는 설계가 44%로 가장 많았다. 설계와 시공을 일괄 수주해 진행하는 방식인 '턴키'가 38%, 시공만 의뢰한 비율은 18%로 조사됐다. 집닥건축을 통해 설계를 의뢰한 사례는 지난해 35% 수준이었으나, 올해는 44%까지 늘어났다.

한편, 이번 리포트는 올해 1~5월 동안 집닥건축을 통해 집계된 500여 건의 건축주 견적 문의 데이터를 선별 조사한 결과다.

박주영 기자 parkjuju@globalhome.co.kr
<저작권자 © Global Hom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