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home

공주한옥마을, 편의시설 3곳 오픈... '힐링 숙박시설'로 업그레이드

center
사진제공=공주시
[글로벌홈 김상호 기자] 공주시가 한옥마을 내에 족욕체험장, 북스테이, 역사체험놀이터 등 편의시설 3곳을 오는 13일 오픈한다고 10일 밝혔다.

족욕체험장은 그동안 활용이 미진했던 저잣거리 장옥에 족욕장(중앙1, 야외3)과 세족장으로 마련됐다. 오전 10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운영되며, 한번에 20명까지 입장할 수 있다. 특히, 한옥마을 인근에 위치한 금강온천과 협약을 통해 100% 금강온천수를 원수로 사용한다.

한옥마을 북스테이는 5개 방에 생태·환경, 아동·만화, 문화·예술 등 각 주제에 관련된 700여 권의 도서가 비치됐다. 운영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10시까지다. 원하는 방에 입실해 이용할 수 있으며, 12종의 보드게임도 준비돼 있다.

역사체험놀이터는 한옥마을 바비큐장 뒤편 1천㎡ 규모로 조성됐다. 중앙의 대형 미끄럼틀을 중심으로 널뛰기, 전통그네 등 총 12종의 놀이시설을 갖췄다.

이번에 개장하는 3가지 편의시설은 한옥마을 숙박과 관계없이 누구나 무료로 이용 가능하다.

김정섭 공주시장은 "기존 공주한옥마을이 갖고 있는 단순 숙박 이외에 방문객들의 다양한 욕구를 반영하기 위해 편의시설을 보강했다"며, "이용객들에게 다양하고 즐거운 체험서비스를 제공하는 힐링 공간으로써의 역할이 기대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공주한옥마을은 지난 2018년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한국관광의 별' 숙박부문에 선정되는 등 방문객들의 발길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김상호 기자 kimsh@globalhome.co.kr
<저작권자 © Global Hom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