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home

미국 정부, 홍콩에 약 6조 원 달하는 부동산 소유... '중국의 10배'

center
[글로벌홈 박정배 기자] '홍콩 국가보안법'으로 인해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심화되는 가운데 미국 정부가 홍콩에 보유한 부동산 가치가 6조 원이 넘는 것으로 확인됐다.

26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보도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현재 홍콩 내에서 시가 410억 홍콩달러(약 6조 3천억 원) 규모의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괄목할 만한 것은 미국 정부가 홍콩 최대 번화가인 센트럴 지역에 보유한 시가 247억 홍콩달러(약 3조 8천억 원) 규모의 주홍콩 미국 총영사관 부지다. 이 부지는 5,700㎥ 면적으로, 홍콩 행정장관 관저와 정부청사 사이에 위치해 있다.

미국 정부는 1950년 당시 홍콩을 지배하던 영국 총독부로부터 이 부지를 받았다. 이때 75년 동안 이 부지를 임차한 후 구매할 수 있는 옵션을 포함해 계약했고, 1997년 홍콩 주권반환을 앞두고 이를 행사하려 했다. 하지만, 홍콩 정부가 이를 거부했다. 2년 뒤인 1999년 미국 정부는 이 부지를 '999년' 동안 임대하겠다고 제안해 성사시켰다.

홍콩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999년 임대료는 4,400만 홍콩달러(약 68억 원)에 불과하지만, 미국 정부가 이 부지를 총영사관 대신 아파트나 오피스빌딩 등으로 개발하면 수조 원에 달하는 수익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미국 정부는 홍콩섬 남부의 고급주택 지역인 슈손힐에 있는 주홍콩 총영사관 직원 숙소 건물도 보유하고 있다. 이 건물은 각각 10개 이상의 침실이 있는 6개 맨션 건물로 이뤄져있으며, 총 면적은 4,400㎡다. 현재 부동산 시장가치는 최대 50억 홍콩달러(약 7,70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이외에도 시가 30억 홍콩달러(약 4,600억 원)의 주홍콩 미국 총영사 관저, 홍콩 최고 고급주택 밀집지인 미드레벨에 있는 아파트 13채 등도 미국 정부가 보유하고 있다.

반면, 중국 중앙정부가 소유한 홍콩 내 부동산의 가치는 미국의 10분의 1도 안되는 5,300억 원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정배 기자 jbpark@globalhome.co.kr
<저작권자 © Global Hom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