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home

[정책 포커스] 김현미 "부동산 정책, 종합적으로 잘 작동 중"

center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 사진제공=국토교통부
[글로벌홈 박주하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이 실패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 "종합적으로 잘 작동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김 장관은 지난달 30일 국회 예산결산특위 전체회의에 출석해 이 같이 밝혔다. 또한, 이용호 무소속 의원이 지난달 17일 발표한 부동산 대책과 관련해 "22번째 대책을 냈나"라고 질문하자 "4번째다. 언론들이 온갖 거짓을 다 카운트했다"고 답했다.

이어 이 의원이 "그때 그때 발표하는 것이 다 정책이 아닌가"라고 반문하자 김 장관은 "저는 숫자와 관련해 논쟁하고 싶지 않다"고 짜증을 내비쳤다.

더불어 국회가 세법을 통과시켜주지 않았다는 이유도 언급했다. 김 장관은 "모든 정책이 종합 작동하는 결과는 추후에 봐야 한다"며, "12·16 대책 같은 경우는 종합부동산세제를 강화했지만, 아직까지 세법이 통과되지 않았기 때문에 효과를 보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지금 말하는 것을 보면 집 없는 서민의 마음에는 장관의 답변이 제대로 전달되지 않는다"며, "대통령도 집값 원상회복이라며 관심을 보였지만, 현실을 집값과 전세금 폭등으로 집 없는 서민이 고통받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박주하 기자 parkjuha@globalhome.co.kr
<저작권자 © Global Hom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