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home

새해 서울 아파트 절반 '신고가' 기록...부동산 규제 결과물

서울 아파트 거래 125건 중 65건 '신고가·최고가'

[글로벌홈 박주하 기자] 잇따른 정부발 부동산 규제로 아파트 매물이 크게 줄면서 새해 서울 아파트 절반 가량이 신고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주택자들이 이른바 '똘똘한 한채'에 집중하거나 증여해 매물이 줄고 새 임대차법으로 전세 매물이 감소해 매매수요가 되려 늘어난 탓이다. 이러한 상황은 종합부동산세를 피하기 위한 매물이 나오는 등 변수가 작용해 반전될 가능성은 있지만, 전문가들은 시장 매물보다 수요가 많아 큰 변화는 없을 것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13일 국토교통부 부동산실거래정보와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이달 12일까지 올해 서울에서 진행된 아파트 거래 125건 중 52%인 65건이 신고가이거나 최고가로 거래됐다.

해당 거래들은 강남과 강북 등 지역을 가리지 않았다.

상대적으로 아파트 가격이 저렴한 노원·도봉·강북 지역을 보면 노원구10건 중 6건, 도봉구 4건 중 3건, 강북구 2건 중 2건이 각각 신고가 거래로 조사됐다.

또 강남구에서는 12건 중 4건이, 송파구 4건 중 2건이 각각 최고가 거래였다.

신고가 비율이 절반을 넘는 현상은 정부발 규제의 결과물이다. 다주택자들이 규제로 이른바 '똘똘한 한채'로 옮아가거나 다른 주택을 증여하는 등 시장에 주택 매물이 줄어드는 현상과 더불어, 계약갱신청구권과 전월세상한제를 골자로 하는 새 임대차법의 영향으로 전세난까지 야기돼 매매수요가 늘어난 탓이다.

실제로 부동산 빅데이터업체 아실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 물량은 지난 12일 기준 3만9천158건으로 지난달 4만5천829건보다 약 15% 가량 줄었다. 또 지난해 전국 준세가는 4.32% 올라 지난 2015년 4.57% 이후 5년만에 가장 많이 상승했다.

이런 상황은 '종부세 회피 매물'이라는 변수로 변곡점을 맞이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지만, 큰 흐름은 변하지 않을 것이란 전망도 등장하고 있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다주택자가 종부세 등 절세를 위한 매물을 시장에 내놓으며 주택매물이 풀릴 수 있지만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박주하 기자 parkjuha@globalhome.co.kr
<저작권자 © Global Hom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