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home

충남 빈집 5천호 '도시재생' 모색

'빈집정보시스템 구축' 사업 완료
활용 가능 1~2등급 3천여 가구...3~4등급 '철거대상'


[글로벌홈 박주영 기자] 충청남도가 도내 방치된 빈집 5천여 가구를 찾아내 이곳들을 대상으로 도시재생 사업과 연계하는 등 빈집 활용 방안에 대해 모색한다.

지난 10일 충남도는 앞선 2018년 12월부터 한국감정원과 함께 진행한 '빈집정보시스템 구축' 사업을 최근 마쳤다고 밝혔다.

해당 사업은 도내 빈집을 등급에 따라 분류해 빈집 현황을 정리하는 프로젝트 였다. 전기와 상수도를 사용하지 않는 집을 대상으로 조사해 빈집 총 5천532를 찾아냈다.

이중 활용 가능한 1∼2등급 빈집은 3천405호, 불량상태인 3등급은 1천170호, 상태가 가장 나쁜 4등급은 957호로 집계됐다.

충청남도는 올해부터 3년간 철거대상인 3∼4등급 빈집을 정비하거나 철거할 계획이다.

충청남도 한 관계자는 "늘어나는 빈집에 대한 심각성을 잘 알고 있으며, 앞으로 도시재생 사업과 연계한 빈집 활용 방안을 발굴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박주영 기자 parkjuju@globalhome.co.kr
<저작권자 © Global Hom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