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home

문재인 대통령 "주거문제 국민께 송구"...부동산정책 첫 사과

문 대통령 "다양한 주택공급 방안, 신속히 마련"

[글로벌홈 박주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부동산 정책과 관련해 취임 이후 처음으로 국민에게 사과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청와대에서 발표한 신년사에서 "주거 문제의 어려움으로 낙심이 큰 국민들께 매우 송구한 마음"이라며 연이은 부동산 대책으로 시장이 불안정해진 것에 대해 사과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주거 안정을 위해 필요한 대책 마련을 주저하지 않겠다"며 "특별히 공급확대에 역점을 두고 빠르게 효과를 볼 수 있는 다양한 주택공급 방안을 신속히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center
11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발표한 신년사에서 부동산 정책과 관련히 국민에게 사과했다. 사진 = 연합뉴스


그간 문 대통령은 부동산 정책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특히 부동산 대책들이 나오며 아파트 값과 전세보증금 등이 크게 오르자 문 대통령은 주거 안정을 위한 정부의 노력과 의지를 강조해왔다.

실제로 문 대통령은 지난해 신년사에서 "부동산 시장의 안정, 실수요자 보호, 투기 억제에 대한 정부의 의지는 확고하다"며 "부동산 투기와의 전쟁에서 결코 지지 않을 것"이라고 힘을 줬다.

작년 신년기자회견에서도 "서민들이 위화감을 느낄 정도로 오른 가격은 원상회복돼야 한다"면서도 "지난번 부동산 대책으로 지금 부동산 시장은 상당히 안정이 되는 것 같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지난해 8월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도 이와 유사하게 부동산 시장 안정화에 강한 의지를 보였다.

당시 그는 "부동산 종합대책의 효과가 서서히 나타나고 있다"며 "집값 상승세가 진정되는 양상을 보이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같은 해 10월 국회 시정연설에서도 "질 좋은 중형 공공임대 아파트를 공급해 전세 시장을 기필코 안정시키겠다"고 역설하기도 했다.

하지만 24번의 부동산 대책에도 치솟는 집값은 실질적으로 잡히지 않았다. 부동산 정책을 지휘한 김현미 전 국토교통부 장관은 결국 지난해 12월 장관직에서 물러나기도 했다.

집값이 끊임없이 오르며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향한 여론이 악화되자 이러한 상황을 고려해 문 대통령이 직접 사과 메시지를 전한 것으로 분석된다.

박주영 기자 parkjuju@globalhome.co.kr
<저작권자 © Global Hom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