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home

1월 주택사업 회복세 기대감…'민간택지 수주·청약시장 기대감' 요인

1월 전국 HBSI 전망치 85.2…전월대비 11.2포인트 상승

[글로벌홈 박주영 기자] 최근 공공주도 개발사업이 추진되는 등 민간택지 수주에 대한 기대감과 청약시장의 인기가 높아지자 주택사업 경기가 회복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7일 주택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주택경기 현황을 엿볼 수 있는 주택사업경기실사지수(HBSI) 전망치는 이달 85.2를 기록해 전월 대비 11.2포인트 상승했다.

주택사업경기실사지수는 주택 사업자가 경기를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지표다. 한국주택협회와 대한주택건설협회 소속 회원사 500여 곳을 대상으로 조사해 건설사가 바라본 주택사업 시장상황을 수치화한 것이다. 이 전망치가 기준선인 100 이상이면 사업 경기가 개선될 것이라는 의미다. 반대로 100을 밑돌면 그렇지 않다는 뜻이다.

지역별로 주택사업경기실사지수를 살펴보면 서울이 전월대비 12.9포인트 오르며 기준치에 가까운 98로 가장 높았다. 이어 대구와 부산도 각각 90.9과 86.6을 기록해 지난달 보다 14.3포인트와 12.5포인트 씩 올랐다.

지방 광역시 중에서는 울산이 95를 기록해 가장 높았다. 광주와 대전은 82.6와 82.6으로 80선을 유지했다.

이재형 책임연구원은 "지방 광역시와 수도권을 중심으로 HBSI가 큰 폭 상승 할 것으로 전망되나, 이는 최근 기저효과 떄문인 것으로 판단되고 있는 만큼 주택사업경기를 낙관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주택사업경기실사지수가 회복세로 돌아선 배경에는 민간택지 수주와 청약시장에 대한 인기 상승이 있다.

이재형 주산연 책임연구원은 "최근 코로나19가 재확산하고 정부의 규제지역 확대 등 규제정책 기조도 유지되고 있다"며 "그럼에도 매매는 물론 전월세까지 가격이 급등하고 청약시장을 중심으로 과열양상이 지속되자 신규주택 공급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특히 정부가 강력히 추진하고 있는 소규모정비사업, 공공재개발사업 등 공공주도 사업 추진이 가시화 됨에 따라 해당사업을 추진할 여건이 되는 지역 중심으로 주택사업경기 개선 기대감이 형성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끝으로 그는 "정부는 주택사업경기에 대한 개선 기대감이 주택건설현장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과도한 주택시장 규제를 완화해 안정적인 주택공급환경을 조성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박주영 기자 parkjuju@globalhome.co.kr
<저작권자 © Global Hom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상